로그인

  • 잠깐! 비회원구입을 원하시나요?!
  • 부크크의 회원가입은 다른 곳의 비회원 구매보다 간단합니다.

회원가입

아름다운 이별?

0개

|

후기 0

  • 배송일 : 영업일 기준 2-8일 내로 배송됩니다.
  • 환불규정 : 주문 후 인쇄되므로 배송이 준비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분야전기/회고록 > 기타
작가김창래
출판형태종이책
페이지수 97 Pages
인쇄컬러표지-컬러, 내지-흑백
판형 46판
출판사부크크
ISBN979-11-272-3569-7
출판일2018.03.19
총 상품 금액 8,700

저자 소개

김창래작가


행정학박사

한중대학교 상담심리학과 겸임교수

(재)한국상담교육원 교수

행복연구소 연구교수

(사)한국자격진흥협회 연구교수

동해시자원봉사센터 사무국장

한국동서발전(주) 동해바이오 화력본부 사회공헌위원

동해시 평생교육센터 심의위원

동해교육지원청 학부모 상담 심의위원

동해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



(저서)자원봉사교육프로그램의 만족도와 효과성에 관한연구

자원봉사 지속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관한 연구

자원봉사 지속성에 차이에 관한 연구

자원봉사활동 유래를 통한 행정체계의 발전방향에 대한 고찰

자원봉사교육프로그램이 봉사활동 도움에 관한 연구

청소년 자원봉사 활동실태와 활성화에 관한 연구

노인자원봉사 현황과 활성화방안에 관한 연구

학생상담자원봉사활동 지속성에 따른 활성화에 관한 연구

그대 사랑 가슴에 안고 출간

동해시자원봉사대학 교재 발간(2007~2017)

번역자 소개 (번역서인 경우 입력해주세요.)

목차

CONTENT

머리말 7

제1화 학교와의 이별이야기 8

아름다운이별 / 8
가슴아픈 이별, 한중대 마지막 졸업식을 마치고. /10
빛나는 이별 / 13
인맥이란.. / 17
인생길에 3년이란 시간 / 18
애증이 쌓인 터전 / 24

제2화 나의 삶의 이별이야기 25

마지막 봉사를 위하여... / 25
사랑한다 슬픈 내 친구... / 27
그리운 말리꽃 같은 그 사람을 위하여... / 29
좋은사람 / 32
용기라고 불리는 단어... / 35
슬픈이와의 이별 / 37
존재 라는 이유~ / 38
10월에 마지막 날이면~ / 40
가을에 대한 이별 / 41
가을을 끝자락에서... 남겨준 가을의 당신에게 / 42
그랬던 시절... / 44
오늘 따라 슬픈 이 비가 내리는 날이면... / 45
아주 가끔 삶에 지쳐 / 47
세상 살다 보면... / 49
너를 위해~ / 51
쳇바퀴 도는 인생... / 53
아버지와의 이별... / 55
어머니의 무릎~ / 58
부모님 감사패 / 60
그를 보면 나는 행복합니다. / 61

제3화 내가 말하고 싶었던 이야기 63

우리 사무실 불은 꺼지지 않는다 / 63
한파에도, 주말에도 동해시 자원봉사는 멈추지 않는다... / 65
자원봉사센터운영 활성화 방안 / 67
동해시 행복한 청소년 상담봉사단 중심으로 / 72
하나된 열정과 자원봉사자의 힘으로 만들어 낸 2018
평창동계올림픽 / 76
동계올림픽에서 빛난 자원봉사정신... / 81

제4화 나의 아주 어렵던 시절의 이야기, 하지만 살아야 한다. 84

제5화 사랑합니다, 교수님 93

도서 정보

나는 이 책을 출간하면서 나름대로 한중대 폐교에 대한 내 마음과 몇몇 교수님들의 마음을
우회적으로 표현 하고 싶었다.
제 1화는 학교에 대한 이별이야기
제 2화는 나의 삶의 이별이야기
제 3화는 내가 말하고 싶었던 이야기로 구성하였다.
제 4화는 나의 아주 어렵던 시절의 이야기, 하지만 살아야 한다.
제 5화는 사랑합니다.는 교수님으로 구성하였다. 인생을 살다보면 처음과 끝이 있다. 하지만 처음을 시작 할 때는 누구보다 즐겁게 시작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끝의 중요성은 지나치고 살고 있다. 한중대와의 이별은 학교가 폐교 되었기에 의도 하지 않은 이별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아름답지 않은 이별이었다. 학생들과 교직원, 교수님들은 보이지 않은 많은 고민과 어려운 선택을 해야만 했다. 확실치 않지만 많은 학생은 올바른 진로를 택하지 못했을 것이고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했을 것이다. 이제 많은 대학교가 “폐교”란 단어로 정리 될 것이다. 학교가 폐교 되면서 아름다운 이별은 할 순 없지만 학교만 바라보고 진학한 학생들에게는 최소한의 피해를 주지 말았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