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잠깐! 비회원구입을 원하시나요?!
  • 부크크의 회원가입은 다른 곳의 비회원 구매보다 간단합니다.

회원가입

처음 만나는 원서 5 오 헨리 단편선 Selected Short Stories of O. Henry

0개

|

후기 0

  • 배송일 : 영업일 기준 2-8일 내로 배송됩니다.
  • 환불규정 : 주문 후 인쇄되므로 배송이 준비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분야기타
작가30cm 영어연구소
출판형태종이책
인쇄컬러표지-컬러, 내지-흑백
판형A5
출판사30cm
ISBN979-11-89635-05-3
출판일2018.12.10
총 상품 금액 12,000

저자 소개

작가 오헨리O. Henry에 대하여

우리에게도 익숙한 , 등을 쓴 19~20세기미국의 작가이다. 본명은 윌리엄 시드니 포터(William Sydney Porter)이며 1862년 10월 11일 미국의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태어났고 1910년 6월 5일 47세에 뉴욕 시에서 사망했다.

그는 숙모가 교사로 있는 학교에서 교육을 받았고, 졸업 후에는 숙부의 잡화상에서 점원으로 일했다.
1882년 텍사스로 가서 농장, 국유지 관리국을 거쳐 오스틴에 있는 제1국립은행의 은행원으로 일했다. 은행원으로서 소설을 쓰기 시작해
1893년 주간지 을 창간하여 데뷔했지만 실패했다. 이후 〈휴스턴 포스트 Houston Post〉에 기자이며
칼럼니스트로 활동했고 가끔 만화도 기고했다. 은행 자금을 횡령해 감옥 생활을 3년간 했는데,
이는 작품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교도소에서 병원 약제사로 일하면서 딸의 부양비를 벌기 위해 글을 썼다. 미국 남서부와 중남미를 무대로
모험 소설을 잡지에 실었는데 인기를 얻었으며 출감하면서 이름을 W. S. 포터에서 O. 헨리로 바꾸었다.
1902년부터 전업 작가로 글을 썼다. 오 헨리(O. Henry)라는 필명으로 알려져 있고
주로 짧은 단편 소설을 썼다. 오 헨리는 많은 작품을 남겼는데 일생 동안 300여 편의 단편소설을 썼다.
1902년 뉴욕에 가서 1903년 12월부터 1906년 1월까지 뉴욕의 〈World〉에 매주 글을 쓰면서
동시에 잡지에도 기고했다. 최초의 소설집은 온두라스를 배경으로 이국적인 인물들의 이야기 〈Cabbages and Kings〉(1904)이며,
〈The Four Million〉(1906)·〈The Trimmed Lamp〉(1907)에서는 뉴욕 시민들의 일상생활과 낭만과 모험에 대해 그려냈다.
〈Heart of the West〉(1907)는 텍사스 산맥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소설이다. 소설이 인기를 얻었지만 말년에
는 건강이 악화되고 금전상 압박, 알코올 중독 등으로어려웠다. 사후에 〈Sixes and Sevens〉(1911)·〈Rolling Stones〉(1912)·
〈Waifs and Strays〉(1917) 등 3권의 선집이 나왔다. 나중에 즉흥적으로 쓴 소설과 시를 모은 〈O. 헨리 선집 O. Henryana〉(1920)·
〈Letters to Lithopolis〉(1922)와 초기의 작품을 모은

번역자 소개 (번역서인 경우 입력해주세요.)

목차

The Last Leaf 17

The Gift Of the Magi 35

Two Thanksgiving Day Genltleman 51

The Furnished Room 65

After Twenty Years 83

The Count and The Wedding Guest 93

The Green Door 105

도서 정보


인생을 두고 몇 번은 만나는 세기의 고전들

평생 마주 치는 고전 명작들이 있습니다.
신문에서 회자되기도 하고 영화로 새로 태어나기도 하고 수많은 미디어에
서 인용되기도 합니다. 그럴 때마다 한번은 읽어봐야지 하면서도 고전
명작들의 원작들을 찾아 읽기란 마음처럼 쉬운 일은 아닙니다.
바빠서라고들 하죠.

맞습니다.
그렇지만 오랫동안 사랑 받고 있는 작품들을 그냥 지나치기엔 아쉬움이
많습니다. 원작에는 어떤 것이 들어있을까. 궁금하시다면 당신이 처음
만나는 원작, 이 책으로 만나보세요.


의미있게 마주하는 방법

처음 만날 때 원서로 읽어보자

그런데 영어라서 부담이 된다고요?
그렇게 어렵지 않습니다. 어려운 단어라고는 특수한 상황을 묘사한
대목 정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동안의 영어 실력이라면 충분히
소화할 수 있는 정도의 난이도입니다.
쉬워도 한글로 읽는 것보다 시간도 더 걸리고
번거롭다고요?

이왕 읽기로 마음 먹으셨잖아요. 원작의 아름다움 그대로 느껴보실
준비도 되셨을 거라고 확신해요. 영어 문장 그대로, 작가가 써내려
간 그대로 원작을 만나는 기쁨은 그런 것일 거예요.


오 헨리 작품에 대하여

오헨리 단편소설들은 매우 짧은 것이 특징이고 대부분 평범한 미국인의 생활을
그린다. 모파상의 영향을 받아 풍자와 애수에 찬 화술로 때로는 감동적이고, 우
울하고 냉소적인 위트 넘치고 반전이 있는 이야기를 펼친다. 특히 뉴욕 시민들
의 생활을 낭만적으로 묘사했다. 갑작스런 결말로 인해 극적 효과, 반전을 보여
줌으로써 놀라움을 준다. 이러한 전개는 그의 특징이자 그의 소설이 인기를 모은
비결이기도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그의 작품이 문학사적으로 그리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하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