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잠깐! 비회원구입을 원하시나요?!
  • 부크크의 회원가입은 다른 곳의 비회원 구매보다 간단합니다.

회원가입

白樂天詩 3百33 選集(컬러)

0개

|

후기 0

  • 배송일 : 영업일 기준 2-8일 내로 배송됩니다.
  • 환불규정 : 주문 후 인쇄되므로 배송이 준비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분야시·에세이 > 시집
작가天上風流人 纂
출판형태종이책
페이지수 588 Pages
인쇄컬러표지-컬러, 내지-컬러
판형 46판
출판사부크크
ISBN979-11-272-7340-8
출판일2019.06.01
총 상품 금액 55,500

저자 소개

天上風流人 纂

번역자 소개 (번역서인 경우 입력해주세요.)

목차

白樂天詩 3百33 選集
天上風流人 纂


目 次



目 次 白 樂 天 詩 3 百 3 3 選 集

次 4
緖 5 ㅡ 10
題 11 ㅡ 24
詩 25 ㅡ 578
畵 579 ㅡ 588




/






序.白樂天勸學文 백 낙천 권학문
1.歌舞 가무 2.感舊詩卷 옛 시집 느낌3.感鏡 거울 느낌
4.感白蓮花 흰 연꽃 느낌5.感傷 西明寺牡丹花時憶元九 애처런 느낌6.感逝寄遠 죽음 생각을 멀리 벗에 부침 7.感時 느낌 올 때8.感月悲逝者 달 보고 간 사람 슬퍼 해9.感情 애정 느낌
10.感秋寄遠 가을 느낌을 멀리 벗에 부침
11.感春 봄 느낌12.感鶴 학 느낌13.感興 흥 느낌14.江南送北客因憑寄徐州兄弟書 강남서 북쪽 길손 편지 부침
15.江南遇天寶樂叟 강남에서 천보 연간 악공하던 노인을 만나16.江樓望歸 時避難在越中 강루 돌아옴 봄 월 땅 피난 시절
17.江樓月 강루의 달
18.江邊草 강변 풀
19.江上笛 강가 피리소리
20.江岸梨花 강 언덕 배꽃21.江亭翫春 강 정자서 봄 즐김
22.强酒 억지 술
23.開元九詩書卷 원구시서권 열다 24.開元寺東池早春 개원사 동쪽 못 이른 봄 25.客中月 나그네 달26.見楊弘貞詩賦 因題絶句以自諭 양 홍정 시부 보다27.遣懷 회포 풀기28.輕肥 경구비마 : 살찐 말 탄 내시놈들
29.溪中早春 계곡가 이른 봄 30.古墳 옛 무덤31.孤山寺遇雨 고산사 만난 비32.枯桑 마른 뽕나무33.苦熱題恒師禪室 무더위 : 항사선실 제함34.曲江有感 곡강유감35.曲江獨行招張十八 곡강 혼자 가 장 십팔 부르다36.哭孔戡 공감 곡함37.哭孟浩然 맹 호연을 곡함38.哭從弟 종제 곡하다 39.空閨怨 외로운 아낙네 寒閨怨 40.過駱山人野居小池 낙산사람 교외 집 연못에 들러41.過敷水 부수 지나며42.過李生 이생 집 지나며 들러43.過天門街 천문가 지나며44.觀稼 논밭의 벼 바라봄45.觀刈麥 보리베기 봄46.丘九中有一士 산 속에 한 선비 있다47.九日寄行簡 중양절 노래 편지 부쳐48.九日醉吟 중양절 취해 노래49.菊花 국화50.郡亭 고을 정자51.勸我酒 나에게 술 권해 봐 52.勸酒 술 권함53.閨婦 규방 아낙 54.琴茶 거문고와 차 55.禁中月 궁궐의 달 56.禁中秋宿 궁궐 가을에 묵다57.寄山僧 時年五十 산승에 부침58.寄王袐書 왕필서에 부침59.寄遠 멀리 부침60.洛陽有愚叟 낙양 어리석은 노인 61.洛下寓居 낙양성에 붙어 삶62.洛下卜居 낙양성으로 옮겨 삶63.洛花 떨어지는 꽃잎 노래64.南亭對酒送春 남쪽 정자서 술 마주해 봄 보내다65.南浦別 남포 이별66.南湖早春 남쪽 호수 이른 봄67.南湖晩秋 남쪽 호수 늦은 가을 68.浪淘沙詞 六首 파도 해변 모래 노래 6수69.老戒 늙음 경계 70.老病 늙고 병듦71.短歌行 짧은 노래72.達理二首 사리 통달 2수73.達哉樂天行 진리 통달한 백 낙천 노래74.答勸酒 술 권해 답 75.答故人 친구에게 답76.答友問 벗 물음 답77.對琴待月 거문고 갖고 달 기다려78.對琴酒 거문고 갖고 술79.大林寺桃花 대림사 복숭아 꽃80.對酒 술잔을 앞에 놓고81.代鶴 학을 대신해82.途中感秋 길 가다 가을 느낌83.讀老子 노자 읽다 84.同李十一醉憶元九 이씨 11째 같이 취해 원구 생각85.冬初酒熟二首 초겨울 술은 익어가고86.東坡種花 동파에 꽃 심음87.杜陵叟 두릉 노인88.登樂遊園望 낙유원 올라 바라봄89.登香爐峯頂 향로봉 꼭대기 올라90.涼夜有懷 서늘한 밤 느낌91.涼風歎 찬 바람 탄식92.晩歸有感 늦게 돌아온 느낌93.晩望 저물녘 봄94.晩秋夜 늦은 가을 밤95.望驛臺 三月三十日 망역대 96.買炭翁 숯 파는 늙은 이97.買花 꽃 사다98.勉閒遊 한가히 잘 노님99.牡丹芳 모란 향기100.暮江吟 저문 강 노래101.暮立 저물녘102.母別子 어머니가 자식과 이별103.茅城驛 모성역104.夢仙 신 선 꿈105.問劉十九 유 십구에 묻다106.聞早鶯 아침 꾀고리 소리 듣다107.聞蟲 벌레 들음108.微雨夜行 보슬비 속 밤에 감109.縛戎人 묶인 오랑캐110.放言 말 내뱉다111.白髮 흰 머리112.白雲期 흰 구름 약속113.百日假滿 백일 병가114.泛湓水 분수에 배 뛰워115.泛春池 봄 못 배 뛰워116.別韋蘇州 위 소주 이별117.病氣 병 기운118.病假中南亭閑望 병가 중 남정서 한가히 바라봄119.病中作 병 중 작120.病中逢秋招客夜酌 병중 가을 밤 손님 청해 술자리 121.步東坡 동파 언덕 밟음122.逢舊 친구 만나123.賦得古原草送別 옛 들판의 풀로 송별시 짓다124.負冬日 겨울 해 쪼임125.府西池 부 서편 연못126.婦人苦 부인네 고통 127.北亭 북쪽 정자128.北窗三友 북창 세 벗129.不睡 잠 못 잠130.不如來飮酒 차라리 술 마시는 것만 못 해 131.不出門 문 밖 안 나감132.不致仕 위정자133.悲哉行 슬프다 선비여 134.琵琶 비파 135.琵琶行 비파 노래136.貧家女 가난한 집안 여자137.思舊 친구 생각138.思婦眉 그리는 아내의 눈썹139.山路偶興 산길에 우연히 흥140.山遊示小妓 산 노닐다 작은 기녀 봄141.山中獨吟 산중 홀로 읊음142.商山路有感 상산 가는 길 느낌143.上陽白髮人 상양 백발 궁인 144.傷春詞 애처런 봄 145.傷宅 저택에 마음 상해146.上香爐峯 향로봉 오름147.西涼伎 서량 땅 광대148.惜落花 贈崔二十四 낙화 애석해 149.惜牧丹花二首 모란꽃 애석해 2수150.歲暮 한 해 다감151.逍遙詠 소요 노래152.小曲新詞二首 작은 노래 2수153.小池二首 작은 못 2수154.續古詩 속고시155.贖雞 닭 되사서 풀어줌156.松聲 소나무 소리157.松齋自題 송재에 제하며158.送客 손 보내며 159.送春 봄 보내며160.松下琴贈客 솔 밑 거문고 객에게 줌161.衰病無趣 因吟所懷 병으로 쇠약해 그 소회 노래162.睡覺偶吟 잠 깨어 우연히 읊음163.首憂 머리 속 걱정164.垂釣 낚시대 드리움165.宿簡寂觀 간적관에 묵다166.宿樟亭驛 장정역에 묵다 167.食後 밥 먹은 뒤168.新居早春 二首 새 거처 이른 봄 169.新構亭臺 새로 정자 대 쌓음 170.新製布裘 새로 지은 옷171.神照禪師同宿 신조선사와 같이 잠172.新秋 새 가을173.新秋病起 첫 가을 병에서 일어남 174.新秋夜雨 초 가을 밤 비 175.新豊折臂翁 신풍 어깨 부러진 노인176.愛詠詩 사랑 노래 시177.夜歸 밤에 돌아 옴 178.夜琴 밤 거문고179.夜深行 깊은 밤 길 걸음 180.夜雪 밤 눈181.夜雨 밤 비 182.夜箏 밤 아쟁183.夜坐 二首 밤에 앉아184.夜招晦叔 밤에 회숙 초대185.養拙 어리석게 살리186.憶江南詞 三首 강남 추억 3수187.憶江柳 강남 버들 기억 188.憶元九 원씨네 아홉째 아들 생각189.驪宮高 여궁은 높아라 190.與夢得沽酒閑飮且約後期 몽득과 술 하며 후일 기약191.燕詩示劉叟 제비 노래 시 유 노인 보임192.鷰子樓 三首 연자루 3수193.詠史 역사 노래194.永崇里觀居 영숭리 도관 머물음195.咏慵 게으름 노래196.詠意 내 마음 노래197.詠拙 모자람 노래 198.詠懷 마음 속 생각 읊다199.吾雛 내 새끼200.臥疾 누워 병치레201.翫新庭樹因詠所懷 뜰에 새로난 나무 보며 감회202.王 昭君 왕 소군203.綾 비단 옷204.友人夜訪 벗이 밤에 찾아 옴205.遠師 먼 선사206.怨詞 원망사 207.渭上偶釣 위수가 낚시 208.雨中題衰柳 비 속 시든 버드나무 제함209.劉家花 유가네 꽃나무210.有感 유감스럼211.遊石門澗 석문간 노닐기 212.遺愛寺 유애사에서213.遊悟眞寺詩 오진사 놀고 지은 시214.遊雲居寺 운거사 유람 215.陰山道 음산도216.移牡丹栽 모란 옮겨 심다 217.移家入新宅 이사 해 새 집 들다218.隣女 이웃 여자 219.日長 긴 긴 하루220.立碑 비석 세우기 221.自江陵之徐州路上作寄兄弟 강릉 서주형제들 부침222.自問 스스로 물음223.自詠 스스로 읊음 224.慈烏夜啼 자상한 까마귀 밤에 움225.柘枝妓 자지춤 기녀 226.自誨 스스로 이끔 227.殘春曲 남은 봄 노래228.長相思 끝 없는 그리움229.長安早春旅懷 이른 봄 장안 나그네 회포 230.長安春 장안 봄231.長洲苑 장주원 232.長恨歌 장한가233.錢塘湖春行 전당호로 봄 나들이234.適意兩首 기꺼이 2수235.田園樂七首 전원락 7수236.截樹 나무 가지 침237.折劍頭 부러진 칼 머리238.齊物 二首 제물 2수239.題潯陽樓 심양루 제함240.題岳陽樓 악양루 제함241.齋月靜居 재실 달 조용 삶242.除夜 섣달 그믐 밤 243.早秋獨夜 초가을 외로운 밤 244.早春 이른 봄245.早夏遊宴 초여름 잔치 놀러감 246.晝臥 대낮 누워247.晝寢 대낮 잠248.重詠 다시 읊음249.卽事 寄微之 즉흥 미지에 보냄 250.贈內 아내에 줌 251.贈曇禪師 담 선사 줌252.贈賣松者 소나무 파는 이에게253.贈言 드리는 말씀254.贈王山人 왕산인에 드림255.贈元稹 원 진에 줌256.池畔二首 연못 언덕 2수 257.池邊卽事 연못가 즉흥258.池上二絶 연못 위에서 · 池上篇 연못가 위259.池窓 연못 창 260.採蓮曲 연꽃 따는 노래 261.天可度 하늘은 헤아릴 수 있다262.靑門柳 청문 버들263.聽夜箏有感 밤 아쟁 유감264.淸調吟 청조 띤 노래265.初見白髮 백발 처음 보고266.草堂初成偶題東壁 초당 처음 지어져 동쪽 벽 씀267.初到江州 처음 강주에 268.招東鄰 동쪽 이웃 초대269.初授拾遺 처음 습유의 벼슬 받고 270.初貶官過望秦嶺 처음 좌천돼 망진령 고개 넘음271.村居 농촌 살이272.村居苦寒 시골 생활 추위 고생 273.村夜 시골 밤274.秋江送客 가을 강서 손님 보내며275.秋晩 2首 늦 가을 2수276.秋暮郊居書懷 늦 가을 교외 느낌 적음277.秋房夜 가을 방 밤 278.秋思 가을 생각279.秋山 가을 산280.秋夕 가을 저녘281.秋遊 가을 놀이282.秋月 가을 달283.秋日 가을 날284.秋蝶 가을 나비285.秋齋 가을 재286.秋霽 가을 갬287.秋懷 가을 느낌288.醉中對紅葉 술 취해 단풍잎 봄 289.醉中戲贈鄭使君 술 취해 장난 삼아 정사군 줌290.醉後 술 취한 뒤291.醉後却寄元九 술 취해 원 구에게 줌292.醉後題李馬二妓 술 취해 이 마 2 기생 제함 293.醉後贈人 술 취해 남에 주다294.春江閒步 贈張山人 봄 강 한가히 걸음 장 산인에 줌 295.春江 봄 강 296.春去 봄 감 297.春來 봄 옮298.春生 봄 삶299.春雪 봄 눈 300.春至 봄 끝301.春題湖上 호수 위 봄날 시302.春葺新居 봄날 새 거처 고침303.春盡勸客酒 봄 다가 객에 술 권해304.春聽琵琶 兼簡長孫司戶 봄비파 듣고 겸해 손사호 길게 서간305.春寢 봄 잠306.春風 봄 바 람307.出府歸吾廬 관을 나와 내 집에 돌아와서308.出山吟 산 나아가 읊음 309.七德舞 칠덕무 310.歎老 늙음 한탄해 311.彈秋思 가을 마음 타다312.太平樂詞 태평락 노래313.太行路 험한 인생길 314.烹葵 아욱 삶다315.彭蠡湖晩歸 팽려호 저녘 돌아옴316.浦中夜泊 나루터 하룻밤317.風雨晩泊 비 바람 저녘 묵음318.賀雨詩 비 축하 시319.夏日 여름날320.何處難忘酒七首 어느 곳에나 술 잊긴 어려워321.鶴 학 322.杭州春望 항주 봄 바라봄323.香鑪峯下新置草堂 향로봉 아래 새 초당 짓고324.海漫漫 바다는 마구 출렁이는데 325.杏爲梁 살구나무 대들보 326.胡旋女 호선녀 - 뺑뺑이 춤 추는 오랑캐 여자327.湖亭晩望殘水 호수가 정자서 남은 물 바라봄328.花下自勸酒 꽃 밑에서 술 스스로 권329.效陶潛體詩 도 연명시 본 뜸330.曉寢 새벽 잠331.後宮詞 후궁 노래 332.凶宅 흉가333.戲招諸客 놀음에 여러 객 초대
附.
詩| 江南喜逢蕭九徹,因話長安舊遊,戲贈五十韻
記| 廬山草堂記白 樂 天 詩 3百 33 選 集 目錄.

도서 정보

백거이(白居易, 772년ㅡ846년)
자(字)는 낙천(樂天)이고, 號는 취음선생(醉吟先生), 향산거사(香山居士)등으로 불리었다.
唐나라 때 河南 鄭州 洛陽 부근 新鄭에서 태어났다.

The Life and Times of Po Chu-i 772-846 A.D.

일상적인 언어 구사와 풍자에 뛰어나며, 평이하고 유려한 시풍은 원진(元稹)과 함께 원백체(元白體)로 통칭된다.
작품에 <장한가>, <비파행>이 유명하고, 시문집에 ≪백씨문집≫ 따위가 있다.

백거이는 문학 창작을 삶의 여요락으로 여겼다. 그가 지은 작품의 수는 대략 3,840편이라고 하는데, 문학 작가와 작품의 수가 크게 증가한 중당시대라 하더라도 이같이 많은 작품을 창작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더구나 그의 작품은 형식이 다양하여 시가에서부터 산문작품에 이르기까지 모든 문학형식을 망라했다.
백거이는 문학으로써 정치이념을 표현하고 독자의 감정에 호소하여 실제 행동에 옮기도록 하는 것을 문학활동의 목적으로 삼았다.
백거이는 800년 29세 때 최연소로 진사에 급제해 여러 관직을 거쳤으며, 75세의 나이로 생애를 마감했다.

백거이는 문학 창작을 삶의 보람으로 여겼다. 그가 지은 작품의 수는 대략 3,840편이라고 하는데, 문학 작가와 작품의 수가 크게 증가한 중당시대라 하더라도 이같이 많은 작품을 창작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더구나 그의 작품은 형식이 다양하여 고체시(古體詩)·금체시(今體詩:율시)·악부(樂府)·가행·부(賦)의 시가에서부터, 지명(誌銘)·제문(祭文)·찬(贊)·기(記)·게(偈)·서(序)·제고(制誥)·조칙·주장(奏狀)·책(策)·판(判)·서간(書簡)의 산문작품에 이르기까지 모든 문학형식을 망라했다.

또한 그는 훌륭한 친구를 많이 사귀었는데, 친구들과 서로 주고 받은 시문에는 친애의 정이 물씬 배어 있다. 특히 원진(元稹) 및 유우석(劉禹錫)과의 사이에 오간 글을 모은 〈원백창화집 元白唱和集〉과 〈유백창화집 劉白唱和集〉은 중당시대의 문단을 화려하게 장식한 우정의 결실이라 일컬어진다.

그의 여러 작품 가운데에는 정치이념을 주장한 것도 있고 자신의 감정을 표현한 것도 있는데, 모두 평담한 언어로 알기 쉽게 표현되었으며, 시에 봉급의 액수까지 언급하는 등 매우 당당했다.
때문에 평이하고 속되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지만 그것은 비상한 노력과 식견에 의해서 달성된 것이었다. 그는 1편의 시가 완성될 때마다 노파에게 읽어주고 어려워하는 곳을 찾아 고치기까지 할 정도로 퇴고(推敲)를 열심히 했다. 백거이가 자신의 시문에 일상어를 유효적절하게 구사한 것도 그의 표현을 간명하게 한 큰 이유 중의 하나이다.

本,
白 樂 天 詩 333 選集은
백 낙천 대표작 명시 111선으로 다음 백 낙천 대표작 명시 333선집 으로
백 낙천 대표작 명시 333선집 문학세계를 내 문학 안으로 白 樂 天 詩 333 選集가져 와
고대 중국 官, 民, 農 문학세계를 즐거이 白 樂 天 333詩 할 수 있도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