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잠깐! 비회원구입을 원하시나요?!
  • 부크크의 회원가입은 다른 곳의 비회원 구매보다 간단합니다.

회원가입

루쉰 중국문학 - 아Q정전.광인일기(눌함 12편) : 阿Q正傳.狂人日記(吶喊 十二篇)ㅣ중국 한문 원본ㅣ

0개

|

후기 0

  • 배송일 : 영업일 기준 2-8일 내로 배송됩니다.
  • 환불규정 : 주문 후 인쇄되므로 배송이 준비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분야소설 > 일반
작가루쉰(魯迅)
출판형태종이책
페이지수 220 Pages
인쇄컬러표지-컬러, 내지-흑백
판형 46판
출판사부크크
ISBN979-11-272-7757-4
출판일2019.07.10
총 상품 금액 12,200

저자 소개

* 작가:
루쉰 魯迅 (1881-1936)
중국 근대의 문학자·사상가.

본명은 주수인(周樹人). 자는 예재(豫才). 루쉰 이외에 당사(唐俟), 파인(巴人) 등 수십 가지의 필명을 사용했다. 저장(浙江) 사오싱(紹興) 사람.

중류 정도의 지주 집안에서 출생했다. 조부는 중앙정부의 관리였으며 소년시대에 집이 몰락하여 생활난도 경험했다. 난징(南京)의 광로학당 재학 중 엄복(嚴復) 번역에 의한 서양 근대사상의 영향을 받았다. 졸업 후 일본에 유학, 도호쿠 대학에서 의학을 공부했고, 이 무렵부터 사상적으로는 혁명파에 속하여 반청(反淸) 혁명단체인 광복회(光復會)에도 소속했다.

번역자 소개 (번역서인 경우 입력해주세요.)

목차

루쉰 중국문학 - 아Q정전.광인일기(눌함 12편)

: 阿Q正傳.狂人日記(吶喊 十二篇)ㅣ중국 한문 원본ㅣ

중국문학작품 - 루쉰 작품 원서 읽기

1. 연세대학교 권장도서 200권 선정
2. 루쉰 중국문학 원문(한문) 읽기

目錄

阿Q正傳.狂人日記(吶喊 十二篇)

自序
狂人日記
孔乙己

明天
一件小事
頭髮的故事
風波
故鄉
阿Q正傳
端午節
白光
兔和貓
鴨的喜劇
社戲

도서 정보

루쉰 중국문학 - 아Q정전.광인일기(눌함 12편)

: 阿Q正傳.狂人日記(吶喊 十二篇)ㅣ중국 한문 원본ㅣ

중국문학작품 - 루쉰 작품 원서 읽기

1. 연세대학교 권장도서 200권 선정
2. 루쉰 중국문학 원문(한문) 읽기

루쉰
魯迅(1881-1936) 중국의 작가. 본명은 조우수런, 자는 예재, 루쉰은 필명으로 어머니 쪽의 성이다.

저장 성 사오싱에서 출생하여 18세 때 해군 학교에 들어갔다. 22세 때 일본으로 유학, 센다이 의학 전문학교에 입학하였으나, 중퇴하고 글을 쓰기 시작하였다. 1909년 귀국하여 교원으로 있으면서 외국 소설 번역과 중국 고전을 연구하였다.

1918년 [광인일기]를 발표하여 통렬한 구도덕의 부정, 인간성의 해방을 제창하여 중국 근대 문학의 출발점이 되었다.

이것은 1911년 시작된 문학 혁명 운동을 추진시키는 역할을 하였다. 또한 모든 봉건적 전통에 대하여 반항하는 발화점이 되었다. 이후 그의 대표작이며 중국 문학의 걸작인 [아큐정전]을 발표하였다.

1926년 군벌 정부의 문학 탄압에 저항한 학생 운동에 관련되어 베이징을 탈출, 남하하여 아오이·광둥·중산 대학 교수를 거쳐 상하이에 거주하였다. 예민한 감성과 냉철한 통찰력은 정련된 문장과 아울러 중국 산문에 중요한 영역을 차지하였다.

目錄

阿Q正傳.狂人日記(吶喊 十二篇)

自序
狂人日記
孔乙己

明天
一件小事
頭髮的故事
風波
故鄉
阿Q正傳
端午節
白光
兔和貓
鴨的喜劇
社戲

아큐정전(阿Q正傳)
(1921)

루쉰(魯迅)의 대표적 중편소설. 베이징 신문 [진보부간(晨報副刊)]에 연재되었다. 최하층의 한 날품팔이인 아큐(阿Q)를 주인공으로 중국 구사회와 민중이 지닌 문제를 유머러스한 스타일로 파헤치고 있다.

작품의 전반에 그려진 '정신승리법(精神勝利法)'은 민중 자신 속에 있는 노예근성이며, 작가의 붓은 아큐를 그 집중적 존재로서 그리고 있다. 따라서 아큐라는 이름은 널리 그와 같은 성격의 대명사로 사용되기에 이르고 있다.

그러나 작품의 전개에 따라서 아큐는 차츰 피압박자로서의 양상을 깊이 하여 작자는 아큐의 운명에 대한 동정과 접근을 더해 간다. 아큐는 최후에 신해혁명 후의 지방정부의 손에 총살당하는데, 그것은 동시에 구사회에서 가장 학대받던 존재인 아큐들의 입장이 어떤 형태로든 근본적으로 변하지 않는 한 어떠한 혁명도 무력하며, 오히려 민중은 그 피해자가 되어 버린다는 사실의 폭로이다.

세계 각국어로 번역되었고, 프랑스에서는 로맹 롤랑을 깊이 감동시켰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