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잠깐! 비회원구입을 원하시나요?!
  • 부크크의 회원가입은 다른 곳의 비회원 구매보다 간단합니다.

회원가입

시골교회 목사의 이야기 (2)

0개

|

후기 0

  • 환불규정 : 다운로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분야인문사회 > 종교
작가박철수
출판형태전자책
파일형태 PDF
파일크기0.69MB
출판사부크크
ISBN979-11-372-3843-5
출판일2021.03.02
총 상품 금액 10,000

저자 소개

1950년대 초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중학교 입학 시험에 합격하였으나 등록금과 하숙비가 없어서 진학을 포기하고
현실에서 여러가지 일들을 하다가
20살 때부터 중학교 과정 공부를 시작하여
22살 때 중학교 졸업 검정고시로 중학교 과정을 마치고,
24살 때 고등학교 졸업 검정고시로 고등학교 과정을 마치고,
방송통신대학을 졸업하고
일반대학교에 편입하여 졸업을 하고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목사가 되어 농촌 미자립교회에서 사역을 시작하여 자립교회로 세우고,
30년 목회 사역을 마치고 은퇴한 목사이다.


서울시 공무원 재직

저서
믿음나무에 꽃피운 세딸(그린아이)
미자립교회 탈출하기/e북(부크크)
자녀교육 성공비결은/e북(부크크)
어릴 적 고향에서의 추억/e북(부크크)
승리하려면 구조를 바꿔라/e북(부크크)
사랑은 명사가 아닌 동사다/e북(부크크)
믿음의 상태 & 열매들/e북(부크크)
시골 동네의 옛 추억들/e북(부크크)
기대에 부응하라/e북(부크크)
마음 관리하기/e북(부크크)/설교
마음을 지키는 비결/e북(부크크)/설교
시골교회 목사 이야기(1)/e북(부크크)/칼럼

번역자 소개 (번역서인 경우 입력해주세요.)

목차

시작하는 글 3
1. 대장간의 영적 교훈 4
2. 당신의 도끼는? 7
3. 딸 시집보내기 10
4. 만남과 헤어짐 13
5. 형제들과의 여행 16
6. 장마 속의 강원도 여행 19
7. 큰 것의 유익함 21
8. 거제 외도 보타니아 여행 24
9. 장마도 삼복더위도 은혜 27
10. 더욱 넘치도록 하여 주시니 30
11. 가을의 문턱에서 33
12. 의리(義理)를 지키는가? 36
13. 고구마에 얽힌 추억 39
14.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 42
15. 해바라기처럼 45
16. 진돌이와 진순이 48
17. 작은 것 하나의 중요성 51
18. 추석 명절을 보내며 54
19. 유비무환(有備無患) 57
20. 전화벨 소리 60
21. 신종 플루 공포 63
22. 늦가을 시골 풍경 66
23. 향기와 악취 69
24. 김장배추 장사하는 목사 72
25. 여보! 생일 축하해요! 75
26. 김장철의 추억 78
27. 삼류인생 81 1
28. 투잡(tWo jop) 목사 84
29. 아내를 잡는 목사 87
30. 성탄절의 아픈 추억 90
31. 뜻을 정하였는가? 93
32. 눈 내린 날의 추억 96
33. 아무개야! 너 정도면 봐줄만하다 98
34. 조금만 더 열심히 했으면 101
35. 입춘대길 건양다경(立春大吉 建陽多慶) 104
36. 동지섣달 시골 사랑방 추억 107
37. 추억의 설 명절 110
38. 낡은 네비게이션 113
39. 정월 대보름 116
40. 자만은 절대금물 119
41. 무엇을 위한 삶인가? 122
42. 새봄이 오는 소리 125
43. 징계와 초달의 유익 128
44. 고진감래(苦盡甘來) 131
45. 추억의 섬 백령도 134
46. 청백리(淸白吏)를 찾습니다 137
47. 한 번의 실수 결과 140
48. 어머니! 뵙고 싶습니다 143
49. 스승의 은혜 146
50. 보릿고개를 넘던 시절 149
51. 농사꾼 목사 152
52. 모내기의 추억 155
에필로그 158

도서 정보

농촌, 시골은 모든 사람의 정감(情感)이 깃든 곳이다.
그래서 농촌을 배경을 소재로 했던 모 방속국의 농촌 드라마인 전원일기는 최장수 프로그램으로 온 국민의 사랑을 받았음을 본다.

지금도 많은 사람이 농촌, 시골을 그리워한다.
기성세대들은 어릴 적 시골에서의 추억(追憶)을 마음에 간직하고 그리워하며 인생을 살아간다.
농촌, 시골은 모든 이들의 고향과 같은 곳이다.

30년 동안 농촌, 시골교회에서의 사역을 했던 시간이 그리워진다.

부족한 내용이지만 그리웠던 시골에서의 일상(日常)들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일천(日淺)한 식견(識見)으로 무엇을 논한다는 것이 부끄러울 뿐이다.
넓은 마음으로 수용(受容)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