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잠깐! 비회원구입을 원하시나요?!
  • 부크크의 회원가입은 다른 곳의 비회원 구매보다 간단합니다.

회원가입

왕 중의 왕

1개

|

후기 1

  • 배송일 : 영업일 기준 2-8일 내로 배송됩니다.
  • 환불규정 : 주문 후 인쇄되므로 배송이 준비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분야소설 > 일반
작가전일
출판형태종이책
페이지수 360 Pages
인쇄컬러표지-컬러, 내지-흑백
판형 A5
출판사부크크
ISBN979-11-372-4063-6
출판일2021.03.26
총 상품 금액 17,800

저자 소개

작가 프로필

이름: 전 일
필명: 백 미

1963년 부산 출생.
한국, 러시아, 중국, 필리핀, 대만, 인도네시아, 인도, 태국 등에서
국제 문화 예술 교류 활동 중

번역자 소개 (번역서인 경우 입력해주세요.)

목차

<차례>
제1막: 악령의 숲
1장-접신
2장-피의 축제
3장-왕에게 고하다
제2막: 신의 간택
1장-예언
2장-용기
3장-간택
제3막: 검은 그림자의 칼날
1장-축복의 99일
2장-악마의 유혹
제4막: 적토국
1장–인연
2장-코브라의 혼령
3장-코브라의 영혼식
제5막: 미래의 열쇠
1장-악령의 저주
2장-백일
3장-강한 자의 외로움
4장-떠나는 것에서 생명의 힘을 얻다
제6막: 탄생
1장-새로운 시대
2장-현몽
3장-귀향
4장-만남
5장-연민
6장-피정
7장-나약한 조지왕
8장-수마니아 공주의 외로움
9장-악센의 질투
제7막: 새 생명
1장-잉태
2장-작은 구멍으로 숨을 쉰다
3장-악의 기운이 싹트다
4장-조지, 외로움에 잠들다
5장-염
제8막: 새로운 시대를 알리다
1장-조문
2장-숨겨진 발톱
3장-아픔과 개벽
4장-욕망과 숨겨진 칼날
5장-새 생명의 탄생
6장-코브라의 저주
제9막: 악의 승리
1장-붉은 연기
2장-처단
3장-거대국가 그루말린 왕국의 탄생
제10막: 부활
1장-생명의 부활
2장-암흑
3장-사라진 마린다 왕궁
4장-먼 길의 시작
5장-해후
6장-거짓의 생활
7장-모래 언덕
8장-버림받은 이들의 땅
9장-밤의 춤
10장-새로운 아침
11장-노파와의 만남
12장-귀향
13장-신의 기도
14장-마음의 눈을 얻다
15장-꿈길에서
16장-설피(舌皮)
17장-득음
18장-죄의 만찬
제11막: 숨겨진 진실
1장-적토국의 마지막
2장-본 대로 전하거라
3장-신의 부름을 받다
4장-지혜의 샘
5장-태양의 휴가
제12막: 미지의 세계
1장-독수리의 발
2장-죄 없는 자들의 행진
3장-오고 가는 길
4장-새로운 세상
5장-악마의 그림자
6장-사마이칸으로 가는 길
7장-동지를 만나다
8장-비밀조직
9장-비밀의 성
10장-시간 여행
11장-과거의 상자
12장-숨겨진 발톱
13장-윤회
14장-악마의 발톱
15장–하늘의 신에게 아뢰옵니다
제13막: 검의 날을 보이다
1장-팔색조
2장-때늦은 뉘우침
3장-마테우스의 귀신들
4장–심장에서 피가 멈추다
5장-인생은 비극인가?
6장-고해
7장-화려한 날의 마지막
8장-샤만왕국
9장-까마귀밥
10장-함정
11장-인내의 시간
12장-하늘의 이치
13장-악의 동굴
14장-인간의 악취
제14막 : 신과 함께
1장-머나먼 외출
2장-하늘의 선택
3장-새로운 세상
부연 설명
인물
도구와 명칭
배경 및 장소
작가 프로필

도서 정보

여러분을 세상 깊은 곳에 잠들어 있는 과거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읽어도, 읽어도 새로운 맛이 나오는 그런 글을 적고자 노력했습니다. 혹자는 나의 글을 ‘판타지 소설’이라 부르지만, 저는 단연코 고대 신화적 상상력과 3차원적 입체감으로 만든 ‘고전’이라 자부합니다.

오랜 세월 동안 과거의 시간 속에 묻혀 있던 이야기를 통해, 현재의 시제에서 과거를 바라보며, 과거에 일어났던 신화 같은 미스터리를 통해 오늘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작은 등불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악령의 숲’의 ‘마테우스 신’의 계시를 받아 호랑이 영혼으로 태어난 ‘왕 중의 왕, 마욘’이 외눈박이 저주의 운명을 가지고 태어난 ‘올리비에’를 만나 잃어버린 왕국을 되찾고 부모의 원수를 갚고자 한다.

끝으로 본 작품이 단순한 소설의 장르를 넘어, 새로운 형태의 다양한 창작 공간에 밑거름이 되기를 진심으로 희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