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잠깐! 비회원구입을 원하시나요?!
  • 부크크의 회원가입은 다른 곳의 비회원 구매보다 간단합니다.

회원가입

향수와 향수

0개

|

후기 0

  • 배송일 : 영업일 기준 2-8일 내로 배송됩니다.
  • 환불규정 : 주문 후 인쇄되므로 배송이 준비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분야시·에세이 > 에세이
작가김성화
출판형태종이책
페이지수 278 Pages
인쇄컬러표지-컬러, 내지-컬러
판형 A5
출판사부크크
ISBN 9791137286405
출판일2022.06.20
총 상품 금액 21,600

저자 소개

1948년 경남 밀양에서 출생

번역자 소개 (번역서인 경우 입력해주세요.)

목차

차례
책 머리에 --------------- 6
1. 향수(鄕愁)와 향수(香水) -------------- 9
2. 밀서리 -------------- 15
3. 수박 서리 -------------- 23
4. 평생 맛도 보지 않은 영양탕 -------------- 29
5. 치자 향 묻은,-------------- 34
6. 외할아버지의 갈고랑이 -------------- 39
7. 가장 자리 -------------- 44
8. 타작마당 풍경 -------------- 47
9. 외팔이 뱀 장수와 나의 식성 -------------- 52
10. 사, 팔, 일, 이, 오, 구, 삼, 육, 칠.-------------- 58
11. 추어탕 ------------- 64
12. 벼메뚜기 -------------- 70
13. 돌담불 ------------- 75
14. ‘고 대포’ 주산 선생님 ------------- 80
15. 포구 총과 가자미 -------------- 89
16. 고구마 -------------- 96
17. 풀빵, 그중에서도 국화빵 -------------- 108
18. 위문 편지 -------------- 113
19. 생선회(生鮮膾)-------------- 117
20. 정구지 -------------- 122
21. 네가 가는 바다엔 ‘꼬시래기’ 밖에 없니?-------------- 130
22. 네 들이 게 맛을 알아? --------------- 135
23. 몸에 좋다고 하면 --------------138
24. 삼복에 감정 없습니다. -------------- 145
25. 도루묵찌개 -------------- 151
26. 비둘기 -------------- 155
27. 파란 양철지붕 -------------- 159
28. 둘째 고모 -------------- 165
29. 아버지의 가을 --------------170
30. 닭도 못 잡으면서--------------175
31. 별 헤는 밤--------------- 180
32. 도리뱅뱅 --------------- 184
33. 투명 인간이 되고 싶은 날------------- 188
34. 보이스피싱 -------------- 195
35. 송엽주 --------------203
36. 해암(海巖) 선생들 -------------- 209
37. 조롱조롱 매달린 감처럼, -------------- 214
38. 우리 콩 -------------- 219
39. 지금 죽어도 호상(好喪)이라고? -------------- 224
40. 사돈, 미안합니다 --------------229
41. 왕잠자리와 여장 남자 -------------- 234
42. 정기검진--------------- 238
43. 자화상 -------------- 242
44. 첫사랑을 삭제하시겠습니까? -------------- 247
45. 함부로 떠벌리지 말자.---------------253
46. 치매는 추억으로 오는가? --------------259
47. 수박 향 풍긴다는, --------------264
48. 영락없는 노인 -------------- 270
49. 주변 정리하기 -------------- 275
엮고 나서 -------------- 279

도서 정보

꿩 대신 닭이라고 하기엔 걸맞지 않은 표현 같지만, 마무리하지 못하고 어정대는 장편소설 대신 모인 글을 모아 산문집을 한 권 더 엮는 걸로 핑계 겸 위안을 얻고 숨도 고르기로 했다.

산문집이라고 포장은 했지만, 내용이 그런지 모르겠다.
평범한 일상을 살았으니 특별한 소재가 있을 턱이 없는, 사소한 기억에 의존하여 가끔 끄적거린 글들은 전편과 다를 바 없는 지엽적인 이야기여서 전편에 이은 고향을 그리는 이야기거나 신변잡기여서 어찌 보면 뒤늦게 쓴 일기 중에 몇 편을 뽑아낸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