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잠깐! 비회원구입을 원하시나요?!
  • 부크크의 회원가입은 다른 곳의 비회원 구매보다 간단합니다.

회원가입

등교 길 하교 길

0개

|

후기 0

  • 환불규정 : 다운로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분야시·에세이 > 시집
작가김남열
출판형태전자책
파일형태 PDF
파일크기0.31MB
출판사도서출판 여여심
ISBN 9791192539607
출판일2023.01.20
총 상품 금액 8,000

저자 소개

김남열

- 경남 창원 생
- 전 (사)아태경제문화연구소 근무
- 전 한솔입시학원 원장
- 전 한맥산업 대표
- 전 동서영화사 대표
- 전 월간 매직, 시사인물 편집주간
- 전 한방과 건강 객원 기자
- 전 월간 선택 편집 기자
- 전 도서출판 천수천안 편집주간
- 현 도서출판 여여심 발행인,
- 현 계간 시문학 발행인
- 현 월간뉴스 시인, 월간매거진 발행인
- 현 시인, 수필가, 평론가

작품

- 어린바람둥이
- 일관성
- 모두가 예하거나 아니오 할지라도
- 당신, 그대 그리고 나
- 비처럼 흘러가리라
- 우리네 인생바람처럼 왔다 가네
- 부모님 전상서
- 무애의 춤
- 당신은
- 꽃
- 고독하기에 사람이다
- 두 발로 걷는 자의 미덕
- 무애의 춤
- 는,은,이
- 산에서 흐르는 물이 강으로 흘러 바다로 간다
- 그립기에 사랑한다. 시, 수필, 평론 등 60여 편

번역자 소개 (번역서인 경우 입력해주세요.)

목차

Ⅰ. 등교 길 하교 길

등교 길 하교 길

나비
너무 어려
대문
마음 모양
마음 색깔

애마음도
호박
눈사람
예쁜 꿈
내 동생
사이좋게
가을빛
바람 바람은

Ⅱ. 달아달아

달아달아
하얀 눈
부엉이
마음이 깨끗하면
모래성
무궁화꽃
어린화가
개똥벌레
봄바람
박꽃 피는 오두막
비눗방울 놀이
부채춤
비 내린다
사과나무
오솔길
어머니 손
운동회 날
엄마 엄마
어린 소

Ⅲ. 아버지를 기다리며

아침
산길
숨박꼭질
아버지를 기다리며
꿈나무

아빠 말씀
산새와 아이
나비와 아이
아침이슬
잔디밭에서
소풍
줄넘기
종이비행기
한가위 날
나의 친구
팽이놀이
꿈꾸다
들국화꽃
예쁜 손
물구나무
애기 같은 봄볕
애들 사랑

Ⅳ. 꽃반지

책가방
하얀 목련
꽃반지
달팽이
숲의 소리
우리 엄마
우리 아빠
눈이 온 뒤
오월 단오
그네타기
추석 쇠러
꽃의 소리
설을 쇠러
별꽃
잠자리 비행 훈련
설날
선생님
펴낸이

도서 정보

머리말

욕심이 가득한 사람은 낙타가 바늘구멍을 들어가는 것보다 새 하늘과 새 땅을 보기가 힘들다. 틈새가 있어도 보이지 않고 들을 수가 없으며 느낄 수가 없기 때문이다.
동양화의 그림이 여백의 아름다움을 중시 여기듯이 그 여백도 아름다움의 부분에 포함시킨다. 사람도 마찬가지이다. 동양화의 여백처럼 그런 여백이 없는 사람은 그 마음의 순수라는 여백의 아름다움을 모른다. 그러기에 그 순수마저 다른 색깔로 채색하기를 원한다.
욕심은 무한한 다른 색깔을 원한다. 그러나 그 색깔이 인간 순수의 여백마저 사라지게 한다면 그 사람은 분명 여백이 없는 순수하지 않은 사람이다.
순수함은 채우고자할 때가 아니라 비우고자할 때 그 모습을 투명하고 더 맑게 보여주며 사람의 몸과 마음도 맑게 만든다. 그 순수는 어린애 같은 마음이다. 철들지 않은 아직 여물지 않은 마음이며 싹을 띄우고자 기다리는 마음이다. 사람들은 누구나 어린애 같은 마음을 지닌다. 그 어린애 같은 마음은 ‘순수’ 그 자체의 마음이다. 그래서 동시를 통하여 세속에 물든 내 마음을 어린애 같은 마음의 순수를 한번쯤 회복해보고자 하는 뜻에서 저자는 동시 ‘등교길 학교길’을 선보이게 되었다.
저자. 김남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