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잠깐! 비회원구입을 원하시나요?!
  • 부크크의 회원가입은 다른 곳의 비회원 구매보다 간단합니다.

회원가입

바울의 가시

0개

|

후기 0

  • 배송일 : 영업일 기준 2-8일 내로 배송됩니다.
  • 환불규정 : 주문 후 인쇄되므로 배송이 준비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분야인문사회 > 종교
작가이관형
출판형태종이책
페이지수 176 Pages
인쇄컬러표지-컬러, 내지-흑백
판형 A5
출판사옥탑방프로덕션
ISBN979-11-960961-6-8
출판일2018.05.22
총 상품 금액 10,000

저자 소개

저자 소개. 이관형

1인 미디어 출판을 지향하는 옥탑방 프로덕션 대표. 1984년생. 국민대 언론학과 졸업. 경기대학원 전자출판콘텐츠학과 석사. 졸업 후에는 미디어 관련 교육기관들을 수료했다. 이후 여러 기독교 언론사와 출판사에서 기자와 편집자로 경력을 쌓았다.

현재는 하고 싶은 일, 잘 하는 일,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다. 월요일 아침이면 일 할 생각에 설레는 마음으로 기상한다. 사무실에서 원고 집필은 물론 교정 교열, 디자인, 사진과 영상 편집, 코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업을 한다.

번역자 소개 (번역서인 경우 입력해주세요.)

목차

목 차


1화.조현병 환자로 산다는 것

2화.아버지를 향한 기도

3화.내 머릿속 전쟁이야기

4화.악마에게 판 영혼

5화.무너져 버린 탑

6화.길거리의 낭만고양이들

7화.부산 스파르타 기숙학원

8화.눈에 보이지 않는 고통

9화.행복으로의 초대

10화.용서는 회복을 낳고

11화.좌우명을 준 스승들

12화.나는 글쟁이다

13화.바다 건너온 사랑

14화.최초의 전자출판학 석사

15화.케냐 단기선교 이야기

16화.하나님 자녀로 산다는 것

부록.그리고 시집

도서 정보

책을 쓰는 동안 많은 지인들이 질문했다. “네 나이에 벌써 자서전을 써? 책은 원래 성공한 사람들이 나중에 쓰는 거 아니야?” 사람들은 날 신기하게 여기면서 동시에 의아한 마음을 가졌던 것 같다. 나도 스스로를 특이하다고 여겼다. 감성보다 이성이 앞서는 아침에 눈을 뜨면 “내가 대체 뭘 하고 있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이 책이 하나님이 주신 사명임을 상기하며 계속 글을 썼다. 이 책을 완성하는 것이 내 삶의 이유이자 목적이기 때문이다.

하나님 없이 행했던 악한 마음과 행동, 그로인해 겪었던 고통과 좌절들이 모두 이 책을 위해 존재했다고 생각한다. 이 책을 만들지 못했다면 나의 악함과 시련의 시간들이 모두 무의미해지기 때문이다. 오직 하나님만이 내 삶의 어두움을 빛으로 드러내시고 나의 실패를 그분의 성공으로 바꾸셨다. 이처럼 하나님이 이끄시고 삶을 변화시킨 과정들을 책을 통해 증거하고 싶었다. 또한 나와 같은 길을 가고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용기내어 이 글을 써내려 갔다.

책은 크게 16개의 목차로 구성되었다. 살면서 겪은 에피소드를 주제에 따라 나눈 것이다. 또한 목차마다 한 편의 시를 추가했다. 각 에피소드를 겪을 당시 직접 썼던 시들이다. 내용적으로 약간의 정신의학적 경험도 포함된다. 신앙 간증문이나 산문집 혹은 질병 극복 수기로도 이해할 수 있다.

책의 전반부에서 죄악으로 인해 몸과 마음, 영혼까지 병들었던 나의 이야기를 있는 그대로 전달하려 노력했다. 한편, 나 자신을 꾸미거나 미화하지 않도록 조심했다. 인간의 죄악 된 본성을 있는 그대로 말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무한경쟁과 물질만능주의, 성과 중심의 팍팍한 사회에서 살아간다. 그 안에서 때로는 가해자로 때로는 피해자로 살며 죄를 짓는다. 하나님이 아닌 세상 가치관을 따라 살 때 인생이 얼마나 비참한 지 내 경험을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

책의 후반부에서는 하나님을 만나고 말씀을 통해 회복되어 가는 과정을 고백했다. 크고 작은 일상 속에서 조금씩 하나님의 은혜를 깨달아 가는 과정을 담았다. 하나님으로 인해 인생에 대한 자세와 시선이 변할 수 있음을 증거 하고 싶었다. 이처럼 하나님의 형상으로 회복되는 과정을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

특히 정신 질환과 같은 아픔을 가진 환자와 가족들이 책을 통해 위로와 희망을 가졌으면 한다. 나 역시 아직도 이 병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않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 고통 가운데서도 크고 놀라운 은혜를 주셨다. 그러니 끝까지 포기치 않고 살아내어 달라고 부탁하고 싶다. 언젠가 하나님은 반드시 인생의 아름다움을 누리게 해 줄 것이다. 이 책을 통해 당신의 삶을 응원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