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잠깐! 비회원구입을 원하시나요?!
  • 부크크의 회원가입은 다른 곳의 비회원 구매보다 간단합니다.

회원가입

사랑은 그대 바다였네 (미리보기)

0개

|

후기 0

  • 환불규정 : 다운로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분야무료체험판 > 전자책
작가박예손 (본명: 박미숙)
출판형태전자책
파일형태 PDF
파일크기0.04MB
출판사부크크
ISBN일반판매용
출판일2020.08.24
총 상품 금액 0

저자 소개

박예손 (본명: 박미숙)

65년생
월간 시사문단 신인문학상으로 등단 (2017)
한국문인협회 회원
서울디지털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졸업

번역자 소개 (번역서인 경우 입력해주세요.)

목차

차례

시인의 말

제1부


사랑은 그대 바다였네 10
목련이 피기 전에 11
나의 벚꽃의 이름은 12
바닷가의 빈 의자 13
바다를 만나는 순서 15
바다를 그리다 16
물방울 17
바람과 시 18
우물이 있는 풍경 19
도마의 노래 20
기도 21
용서 22
슬픔 한 스푼 23
물결의 노래 24
바다의 생각 25
등대 26
바닷가 우체국 27
바닷가 우체국 2 28
민어를 위해 29




제2부

바다를 읽는 의자 31
해녀의 자리 32
물 33
가파도 가는 길 34
항해 중 35
불턱 36
물안경 37
멍텅구리 배 38
갈매기 사랑법 39
갈매기 사랑법 2 40
뻘 41
바닷가 풍경 42
민어 43
숨비소리 44
숨비소리 2 45
섬 46
섬 2 47
수평선의 시 48
염전 49




제3부


얼음 밑을 흐르는 것에 대해 51
빈 들녘을 지나며 52
심연 53
갈대밭에서 54
어느 플래시몹 55
핸드 드립 56
꽃들 잠든 정원에 57
수채화 58
정전 59
13월 60
눈이 오면 61
주소 62
항아리 63
시계 꽃을 꺾으며 64

도서 정보

시는 삶이자 일상이며 사랑으로 이루어진 바다다.
생의 한복판 여러 갈등과 상황 앞에
우리는 날마다 쉼과 평안의 바다를 꿈꾸는지 모른다.

익히 알고 왔던 사랑이 뭐라 명제할 수 없는 파도로 몰려올 때
필자는 그저 조그마한 손길과 그리운 시선이 되어 여러분 옆에서
넓고 풍요로운 사랑바다에 가기까지 글 지킴이로 함께 하기를 기대해 본다.

제1부, 2부, 3부로 된 첫 시집이
세상에 나올 수 있도록 인도하신 살아계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영광 드린다.
또한 사랑하는 가족과 저를 아껴주신 모든 분들, 미지의 독자들에게
이 책을 드리고 싶다.

이천이십년 팔월
사랑바다 지킴이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