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잠깐! 비회원구입을 원하시나요?!
  • 부크크의 회원가입은 다른 곳의 비회원 구매보다 간단합니다.

회원가입

바다의 강

0개

|

후기 0

  • 배송일 : 영업일 기준 2-8일 내로 배송됩니다.
  • 환불규정 : 주문 후 인쇄되므로 배송이 준비된 후에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분야소설 > 일반
작가박찬우
출판형태종이책
페이지수 277 Pages
인쇄컬러표지-컬러, 내지-흑백
판형 A5
출판사부크크
ISBN979-11-372-2423-0
출판일2020.11.23
총 상품 금액 14,500

저자 소개

동서양 철학의 융합을 꿈꾸는 명상가겸 철학자.

번역자 소개 (번역서인 경우 입력해주세요.)

목차

섬과 꿈 6, 몽돌과 바다 12, 예와 이성 24, 청별포구 27, 뱃사람 36, 화두와 생각 51, 섬과 동행 67, 섬의 노래 82, 바다와 소리 92, 섬과 바닷물 100, 섬과 사람들 112, 바다의 강 123, 시간과 존재 133, 섬과 환경 140, 후외와 행복 146, 예송리의 파도 162, 동행 167, 세연정의 하루 188, 사색의 강 192, 만남과 이별 202, 화두와 일상 214, 이성과 감정 226, 실패와 성공236, 사랑과 청춘 240, 물질과 집착 246, 슬픔과 자연 259, 본능과 소질 261, 유인도 270,

도서 정보

흔히 말하기를 철학자는 머릿속이 복잡하여 피곤할 것 같다고 말한다. 그러나 철학자는 간단한 명제를 통해 결론을 잘 정리하여, 자신의 마음을 잘 나타내고 있다. 집안에 물건들을 잘 정리하고 수납하면, 그렇게 많아 보이지 않은 것과 같다고 보면 된다. 철학자는 대부분은 형이상학적인 의미가 가득한 물건을 중심으로 수납하기에, 이론의 다양성에도 불구하고 부피가 없다. 그래도 머리속 정리한 물건을 누군가가 흩트려 놓지 않도록 매일 닦고 닦아야 한다.철학적으로 바다는 수많은 별들과 같은 사상의 바다이다. 그곳에서 맑은 한 줄기 명제를 정리해 보는 것을 강으로 표현하였다. 강은 자기 자신의 인생관을 말하기도 한다. 세상의 일이 힘들고 복잡하고 이겨 내기 어려운 것 같아도, 한줄기 시원한 빗줄기가 내리면 그 순간 깔끔해듯이, 자신의 맑은 인생과을 좌우명으로 관하면서 살아간다면, 슬기로운 지혜의 눈으로 세상을 살아가는 것과 같음을 소설형식으로 작가는 주장하는 자신의 마음을 내어 놓았다.